정부와 함께 비교적 경제 낙관론을 견지해온 한국개발연구원(KDI)마저 비관적으로 돌아섰다. 수출 부진에 내수 둔화까지 겹치며 경기가 전반적으로 가라앉고 있다는 진단을 내놓았다. 수출과 내수를 짓누르는 부정적 요인이 단기간에 해소될 가능성이 낮아 경기 부진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국책연구기관인 KDI는 6일 내놓은 ‘경제동향 11월호’에서 “최근 수출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내수 증가세도 둔화하면서 경기회복세가 약해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KDI가 경기 진단 보고서에 ‘경기 둔화’라는 표현을 쓴 건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다.

KDI가 국내 경기의 회복세가 약화되고 있다고 판단한 근거는 내수 증가세의 급격한 둔화다. 통계청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9월 산업활동동향’에서 내수에 해당하는 소매판매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0.5% 증가하는 데 그쳤다. 7월 4.4%, 8월 6.1% 등의 증가 기조가 확연히 꺾였다.

KDI는 “대내외 부정적 여건으로 수출도 감소세가 지속되고 기업 구조조정 여파로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70%대 초반의 역대 최저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이런 가운데 소매판매와 함께 서비스업도 7월 3.0%, 8월 4.8%에서 9월엔 2.8%로 증가세가 축소돼 경기 전반이 둔화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