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원전 수출, 일본-인도 경제협력 강화

입력 2016-11-06 19:06 수정 2016-11-07 02:52

지면 지면정보

2016-11-07A9면

중국 견제 포석…정상회담서 합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안보·경제협력을 강화한다. 아시아에서 갈수록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한다는 포석에서다.

6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0~12일 일본을 방문하는 모디 총리와의 회담에서 인도 고속철도의 신칸센 채택을 제안할 방침이다. 인도는 현재 뭄바이~아마다바드 505㎞ 구간에서 신칸센 도입을 확정했지만 나머지 6개 노선에선 결정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신칸센 추가 수주를 위해 인도 내 철도차량 공장 신설과 기술 이전, 고용 확대 등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할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향후 10년간 인도 기술자를 3만명 육성하는 ‘포괄적인 인재 육성지원’ 의사도 밝힐 예정이다. 2023년까지 약 4000명의 고속철 운행 기술자를 양성할 교육센터를 설치하고 인도 진출 기업인 도요타, 스즈키, 다이킨공업 등은 현지에 직업훈련학교를 세운다. 양국은 일본이 인도에 원전 관련 자재·기기·기술을 수출할 수 있도록 원자력협정도 맺을 계획이다. 일본이 핵확산금지조약(NPT) 미가맹국과 원자력협정을 맺는 건 처음이다.

아베 총리가 경제협력 강화를 추진하는 것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최근 격미친중(隔美親中) 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모디 총리를 끌어들여 중국을 견제하려는 목적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인도는 아베 총리가 제안한 안보 ‘다이아몬드 구상’의 핵심 지역이다. 아베 총리는 일본과 하와이, 호주, 인도 등 4개 지점을 연결하는 해상 안보체제를 구축해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하고 일본의 자원 수송로를 확보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