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포츠재단 압박에 굴복한 롯데

입력 2016-11-06 19:29 수정 2016-11-06 21:36

지면 지면정보

2016-11-07A14면

75억 요구에 3개월 버티다 70억 낸 뒤 돌려받아
최순실 씨가 설립한 것으로 알려진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냈다 돌려받은 롯데그룹이 처음엔 기부액을 깎기 위해 협상을 벌인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6일 롯데에 따르면 소진세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과 이석환 CSR팀장(상무)은 지난 3월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사무실에서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 등을 만났다.

이후 K스포츠재단은 “대한체육회가 소유한 하남 땅에 배드민턴·승마 등을 지원하는 시설을 짓는 데 필요한 비용을 롯데가 내줬으면 좋겠다”며 롯데에 75억원을 요구했다.

롯데는 “금액이 너무 크다”며 “절반인 35억원을 낼 테니 다른 한 기업을 더 끼워 절반씩 분담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K스포츠재단은 “다른 기업들도 나머지 거점에 다 하나씩 지원하기로 돼 있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결국 롯데그룹은 지난 5월 계열사를 통해 70억원을 K스포츠재단에 송금했다. 하지만 열흘가량 지난 뒤 K스포츠재단은 롯데에 70억원을 공식 기부 계좌를 통해 돌려줬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