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클린턴·트럼프 캠프와 192회 접촉"

입력 2016-11-06 18:45 수정 2016-11-07 04:16

지면 지면정보

2016-11-07A6면

정부는 6일 미국 대통령 선거가 임박한 상황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 캠프 인사들을 총 190여회 접촉하는 등 대미(對美) 네트워크 구축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그동안 미국 대선 양 캠프의 외교·안보 자문 그룹 특성에 따른 맞춤형 접근을 추진해왔다”며 “개별 접촉만 따져도 현 정부 인사를 제외하고 올해 클린턴 및 민주당 진영 인사 86회, 트럼프 및 공화당 인사들을 106회 접촉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가 언급한 접촉 인사는 클린턴 최측근 외교·안보참모인 제이크 설리번, 테리 매컬리프 버지니아 주지사, 리처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FR) 회장, 마이크 로저스 전 하원 정보위원장 등이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