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한광 서울대병원 외과 주임교수(왼쪽)와 김종만 삼성서울병원 외과 교수(오른쪽)가 올해 두산연강학술상 외과학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두산연강재단(이사장 박용현)은 지난 5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016 두산연강학술상 외과학 부문 시상식’을 열고 양 교수에게 2000만원, 김 교수에게 1000만원의 상금과 상패를 수여했다.

양 교수는 전이가 있는 4기 위암 치료에서 위절제술은 생존율을 높이지 않으며 항암치료가 표준이라는 점을 검증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 교수는 한국에서 C형 간염으로 간이식을 받은 환자의 생존율 및 예후인자와 면역억제제의 영향을 밝혀 수상자로 선정됐다. 두산연강학술상 외과학 부문은 2007년 제정됐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