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중국 철강업계 사회적 책임 1위

입력 2016-11-06 19:13 수정 2016-11-07 01:59

지면 지면정보

2016-11-07A13면

중국 300대 기업 중 32위
포스코가 중국 내 철강·금속업체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분야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는 중국 사회과학원 CSR연구센터의 기업사회적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철강·금속 기업 중 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발표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4위였으나 올해 1위에 올랐으며, 조사 대상 300대 기업 중 32위를 차지했다.

이 지수는 중국 3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사회공헌 활동, 고용, 임직원 복지, 고객만족, 친환경 기여 등을 평가한 것으로 중국 CSR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지수로 인정받고 있다. 포스코의 중국 대표 법인인 포스코차이나는 2008년 쓰촨성 원촨지진 모금활동을 시작으로 적십자회를 통해 꾸준히 현지 재해 이재민을 지원했다.

지난 6월에는 중국 적십자회에서 주관하는 ‘2016년 인도자원발전 연구포럼’에서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또 지린성 룽징시 문화보존 공익기금 조성, 장학사업, 베이징 대왕징 공원 수목 조성 등 여러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