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수의 현장 소통…'농정신문고' 개통

입력 2016-11-06 19:14 수정 2016-11-07 05:49

지면 지면정보

2016-11-07A10면

장관 - 민원인 핫라인 설치
농림축산식품부가 장관과 민원인을 직접 전화로 연결하는 ‘핫라인’인 ‘금요 농정신문고’를 개통했다. 장관이 수요자 입장에서 직접 각종 농정 현안과 문제점을 듣고 해결 방안도 모색해보자는 취지다.

6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김재수 장관(사진)은 지난 4일 금요 농정신문고를 통해 농민 등 민원인과 직접 통화하고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번 통화에서 민원인들은 농업재해보험 농가가 사고를 당하면 보험금을 바로 지급해주도록 제도를 바꾸고 친환경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산업을 더욱 활성화해달라고 제안했다. 또 농촌마을 방문·체험 프로그램인 ‘해피버스데이’를 확대 운영하고 무허가 축사를 합법화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이번 폭염 및 태풍 피해로 농업재해보험과 재해 지원에 대한 농업인의 관심이 큰 만큼 내년부터는 과수 일소피해(강한 햇빛에 노출돼 과실이 피해를 보는 것)를 농업재해보험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한 달에 한두 차례씩 금요 농정신문고를 운영해 과감하게 정책에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