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6일부터 휴대폰 소액결제 금액 한도 안에서 온·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한 ‘폰빌카드’를 선보인다.

KT가 KG모빌리언스, 신한카드와 함께 내놓는 폰빌카드는 만 19세 이상 KT 모바일 고객을 위한 신용카드다. 편의점과 쇼핑몰 등 전국 230만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기능과 사용법은 일반 신용카드와 같지만 휴대폰 소액결제 한도 금액 안에서만 쓸 수 있다. 결제금액은 다음달 휴대폰 요금에 합산해 청구된다. 소득공제율은 현금영수증과 같은 30%다. 발급 신청은 폰빌카드 홈페이지(www.phonebillcard.co.kr)에서 할 수 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