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박 대통령 모습에 눈물 '펑펑' 흘린 최순실

입력 2016-11-06 18:48 수정 2016-11-07 02:31

지면 지면정보

2016-11-07A31면

최순실 씨(60·구속)가 고개 숙인 박근혜 대통령의 모습에 눈물을 쏟은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법조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4일 검찰 조사를 받던 중 TV를 통해 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보고 말 없이 펑펑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40년 넘게 가까운 관계를 유지한 박 대통령이 자신의 비리로 고개를 숙이는 모습에 감정이 동요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정을 쥐락펴락했던 ‘비선 실세’에서 구치소 밥을 먹는 신세로 전락한 그의 처지도 반영됐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 대통령의 담화를 지켜본 최씨가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어떤 태도를 보일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겠다고 밝힌 만큼 주요 혐의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최씨의 심경에 변화가 생길 수도 있어서다.

앞서 박 대통령은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추진된 일이었는데 특정 개인이 이권을 챙기고 여러 위법행위까지 저질렀다고 하니 너무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최씨가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이권을 챙겼다는 사실을 인정한 발언이다.

김인선 기자 ind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3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