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군수구청장 총회 취소
광주교도소 개청식 연기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의 불똥이 지방자치단체에까지 튀고 있다. 지자체가 공들여 준비한 ‘국가급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지난 2~3일 충북 단양에서 열 예정이던 ‘2016 전국 총회’를 전격 취소했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과 유력 정치인 등 초청 대상자들이 대거 불참을 통보한 탓이다. 충북 진천·음성의 혁신도시에 입주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개청식도 지난 2일 간소하게 치러졌다. 당초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전면 취소됐다. 광주교도소(광주광역시)는 지난 4일로 잡혀 있던 개청식을 미뤘다. 행사에 김현웅 법무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취소했기 때문이다.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중부권 정책협의회’도 무기한 연기됐다. 대전·세종시와 충남·충북·전북·경북·강원도 등 7개 광역 지자체장이 참석 대상이었다. 지난 6월 협의회를 구성한 뒤 5개월 만에 처음 열리는 정례회의여서 준비에 공을 들였지만 모든 지자체장이 연기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