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도 시국선언…"학생들이 이룬 민주주의, 우리가 지킬 것"

입력 2016-11-06 16:25 수정 2016-11-06 16:25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에 청소년들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
6일 정치·외교문제 학술단체 '전국청소년정치외교연합'은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 단체는 전국 고등학교 53개교 1600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이날 모인 50여명의 청소년들은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한낱 개인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대한민국 청소년의 이름으로 박근혜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밝히지 못한 의혹은 특검을 통해 밝혀내야 하고 박 대통령은 국민을 농락한 벌을 엄히 받아야 할 것"이라며 "수많은 학생의 힘으로 이뤄낸 민주주의를 학생들이 지켜내겠다"고 선언했다.

이 단체 회장인 정현석군(17)은 "청소년 또한 엄연한 국민이고 주권자"라며 "공부만 할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생각으로 시국선언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