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의원들, 대통령 퇴진 촉구 기자회견…"국정서 손 떼라"

입력 2016-11-06 16:14 수정 2016-11-06 16:14
더불어민주당 의원 47명이 6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에서 물러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들 중 22명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광장을 직접 찾아 이같은 내용의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회견문에 이름을 올린 47명엔 지난 3일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성명에 서명했던 31명도 대부분 포함됐다.

의원들은 회견문에서 "다수 국민이 더는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고 하야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보여준 최근 대통령의 행태는 민심을 정면 거부한 것"이라며 "민주화 선언 요구에 4·13 호헌 선언으로 국민 여망에 역행한 5공화국 전두환 정권과 같은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대통령은 국민적 정통성을 상실했고 사법적 심사의 대상이어서 더는 통치권을 행사할 방법이 없다"며 "국회가 합의할 국무총리에게 전권을 넘기고 국정에서 손을 떼겠다고 국민 앞에 즉각 천명할 것을 박 대통령에게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와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시스템에 대해 한 번이라도 점검됐다면 이런 참담한 상황에까지 이르진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은 차기 선거에서 야당 후보가 당선됐으면 좋겠다는 말 한마디로 탄핵 소추를 당했다. 박 대통령은 헌법을 유린하고 권력이 부여되지 않은 사인에 국정을 맡겼으니 설 자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구속 없인 이 상황이 풀리지 않는다. 우 전 수석이 다시 걸어 나온다면 검찰은 국민으로부터 버림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