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 호스트 최순실·정유라?…통쾌한 패러디·풍자

입력 2016-11-06 16:05 수정 2016-11-06 16:05

지난 5일 방송된 'SNL코리아 시즌8'에서 최순실을 패러디한 배우 김민교. / 사진=SNL 코리아 시즌8 캡쳐.

tvN 성인 코미디 프로그램 'SNL 코리아'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패러디와 촌철살인의 풍자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SNL코리아 시즌8'에선 코너마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를 떠오르게 하는 각종 에피소드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 게스트로 초청된 가수 솔비는 오프닝에서 현재 기분을 야릇한 포즈로 표현하며 "이건 우주의 기운을 모으는 거에요"라고 설명했다.

'그리스로마신화' 코너에서 개그맨 유세윤은 승마복을 입은 켄타우루스 분장을 하고 등장해 "엄마 신발 한 짝을 찾으러 왔다"면서 "브라다(프라다)"를 외쳤다. 제우스역의 신동엽이 유세윤의 뺨을 때리자 "우리 엄마가 누군지 몰라? 엄마 빽도 능력인 거 몰라?"라며 최씨의 딸 정유라씨를 패러디했다.
건강이 우려된다던 최씨가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곰탕 한 그릇을 비웠다는 것도 풍자의 대상이 됐다.

'이웃 2016vs1980' 코너에서 배우 김민교(사진)는 흰색 블라우스와 머리에 선글라스를 올린 최씨를 흉내 낸 모습으로 등장했다. 김민교는 "죽을 죄를 졌습니다. 죄송해요"라며 최씨가 검찰 출두 직후 한 말을 패러디하고 곰탕을 먹고 가라는 말에 반색하는 연기를 했다.

마지막 코너인 뉴스쇼 '새러데이 나이트라인'에서 탁재훈은 "곰탕을 싹싹 비운 건 해장이 아닐까요"라는 멘트로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답답한 국민의 마음을 속 시원하게 풀어줬으면 좋겠다. 모쪼록 국민적 의혹을 해소시키는 검찰 조사 결과를 바라고 간절히 기대한다"는 말로 코너를 마무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