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6일 발표한 추적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은 48%의 지지율을 기록해 트럼프(43%)를 5%포인트 차로 앞섰다. 전날보다 격차가 1% 포인트 벌어지긴 했으나 여전히 오차범위(±2.5%포인트)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최근 공개된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두 후보의 지지율은 접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 1∼3일 진행된 맥클래치-마리스트 여론조사에선 클린턴이 44%, 트럼프가 43%로 격차가 오차범위(±2.5%포인트) 안쪽인 1%포인트에 불과했다.

앞서 공개된 폭스뉴스 여론조사에선 45% 대 43%, 뉴욕타임스와 CBS의 여론조사에선 45% 대 42%로 격차가 2∼3%포인트였다.

여러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하는 리얼클리어폴리틱스 조사에서는 클린턴이 46.6%, 트럼프가 44.9%로 1.7%포인트 앞서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6일 기준 클린턴의 당선 확률은 84%로 점쳤다. 트럼프(16%)보다 5배 이상 높은 것이지만 지난달 25일 93%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줄곧 내림세다.

통계학자 네이트 실버가 운영하는 예측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에선 클린턴과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이 각각 65.2%, 34.7%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