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BMW·벤츠·아우디와 5G 기반 미래차 기술 개발

입력 2016-11-06 14:49 수정 2016-11-06 14:49
SK텔레콤이 BMW와 벤츠, 아우디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개발한다.

SK텔레콤은 자동차 분야 5G 기술을 연구하는 '5G 자동차협회(5GAA)'에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 가입했다고 6일 밝혔다.

5GAA는 지난 9월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결성된 단체다. 글로벌 자동차사는 물론 에릭슨, 노키아, 화웨이, 퀄컴, 인텔 등 통신·네트워크장비·칩셋 분야 업체가 두루 참여했다.
SK텔레콤은 이번에 도이치텔레콤, 발레오 등과 함께 추가로 참여했다.

5GAA는△5G 기반 차량 솔루션 개발 △솔루션 성능평가 및 상호연동 시험 △표준화 및 인증 △사업 및 상용화 전략 수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5G는 자동차 산업에 증강 자율주행, 안전한 차량 제어·관리 및 차량 인포테인먼트 등 다양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5GAA가 통신산업과 자동차산업 모두에 신규 사업 가능성과 기회를 창출하는 데 큰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