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명동성모안과 원장(가톨릭의대 명예교수)이 지난 5일 열린 제116회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새빛공로상을 받았다. 보건복지부 지정 안과전문병원인 새빛안과병원은 2014년부터 새빛공로상을 만들어 1000만원을 포상하고 있다.

대한안과학회에서는 안과학 발전에 큰 기여를 한 인물이나 단체를 선발해 수상자로 선정하고 있다. 김 원장은 가톨릭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안과, 도쿄대학 안과에서 연구한 뒤 1970년대 말 국내 처음으로 인공수정체 수술, 각막이식 및 인공각막이식 수술을 성공하는 등 안과학 분야의 손꼽히는 권위자이다. 2012년 12월 안과 학술 연구재단인 선산안과연구재단을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안과동문회에 기증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