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안과학회는 지난 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116회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박규홍 새빛안과병원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고 6일 발표했다.

임기는 내년 11월까지 1년이다. 박 신임 회장은 가톨릭의대를 졸업하고 성모병원에서 안과전문의 자격을 받았고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학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한안과학회 부회장을 역임한 그는 안과전문병원인 새빛안과병원 병원장을 맡고 있다.

박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안과학술 발전과 학회 위상 강화, 안과의사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여러 문제를 힘을 모아 잘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1947년 설립된 대한안과학회는 전국 안과 의사 3000여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