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야권에 '김병준 카드' 설득할 듯…"이번주 분수령"

입력 2016-11-06 14:27 수정 2016-11-06 14:28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 수습을 위해 김병준 책임총리 지명과 검찰조사 수용에 이어 새로운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6일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진정성을 추가로 보여줄 수 있는 수습책을 숙고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일단 '김병준 카드'를 거부하는 야권을 상대로 전방위 설득 노력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 지도자를 직접 만나 설득하고 사회 각계각층의 지도자급 인사들과 만나 조언을 구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이를 위해 박 대통령은 이번주에도 외교와 관련해 꼭 필요한 일정 외에는 잡지 않을 방침이다.

연합뉴스는 이날 청와대 관계자와의 통화 내용을 인용해 "이번주가 정말 중요하다는 점에서 큰 액션이 있어야 한다. 박 대통령은 김 총리에게 힘을 싣겠다는 의지를 직접 밝히고 야당을 설득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청와대 참모는 "금주가 분수령인 만큼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고 국민의 평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과 허원제 정무수석 등을 통해 야당을 상대로 물밑 설득 작업과 조율을 하고 있으나 '총리 지명철회'를 선결 조건으로 내건 야당과의 대화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회담 성사 여부와는 별도로 대국민 담화에서 빠진 '책임총리 보장'과 '2선 후퇴' 의사를 직접 밝히는 방안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다른 일정이 잡히지 않는다면 박 대통령이 사회 각계 원로들과의 면담 자리를 마련하고 이런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럼에도 '김병준 카드'가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결국은 김 내정자를 포기하고 야당이 요구하는 대로 국회에서 추천하는 총리를 임명해 거국중립 내각을 구성하는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