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갤노트7 구매자, 첫 손해배상 청구

입력 2016-11-06 14:06 수정 2016-11-06 14:06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 관련해 중국에서 처음으로 손해배상 소송이 제기됐다.

6일 관영 차이나 데일리에 따르면 상하이의 중국인 야오씨는 지난 8월 갤럭시노트7을 구입한 뒤 9월18일 갑자기 휴대전화에서 불이 났다며 삼성전자와 중국 온라인 판매점을 상대로 1만9964위안(한화 337만원)을 보상해달라고 법원에 제기했다.

야오씨는 당시 휴대전화로 게임을 하던 중 발화 사고가 나서 휴대전화를 침대에 던지는 바람에 매트리스가 타는 등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상하이 현지 법원은 이 사건에 대한 심리에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발화 사고와 관련해 지난달 중국에서 판매한 19만여대에 대한 리콜에 들어간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