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검찰 출석…여야 "철저히 진상 규명해야"

입력 2016-11-06 13:43 수정 2016-11-06 14:40

우병우 검찰 출석 / 최혁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검찰에 출석한 6일 여야가 철저한 진상 규명을 잇따라 촉구했다. 우 전 수석은 가족회사 자금 횡령 등 각종 비위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늦어진 소환이니만큼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우 전 수석을 둘러싼 의혹들이 낱낱이 밝혀지고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검찰에겐 "엄정하고 조속한 수사로 진상규명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우 전 수석은 진경준 비위 묵인 및 부실검증, 의경 아들 보직특혜, 탈세 및 횡령, 도나도나 몰래 변호, 차명 땅 거래, 최순실 관련 국정농단행위 묵인 및 공조 등 의혹의 중심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늦어도 한참 늦었다. 한마디로 '황제소환'이다. 반드시 구속 수사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 전 수석은 반성은 커녕 오만함을 감추지 않았다"며 "검찰은 우병우 라인이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확신을 줄 때야 비로소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의혹 한점 없이 철저히 수사해 그 결과를 국민에게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