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버스 사고, 사망자 늘 듯…4명 사망·5명 중상

입력 2016-11-06 11:08 수정 2016-11-06 11:08
6일 오전 9시32분께 대전시 대덕구 신대동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회덕 분기점 인근에서 관광버스가 넘어졌다. 이 사고로 승객 4명이 숨졌고, 40여명이 다쳤다.

다친 승객 가운데 5명은 중상을 입인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관광버스엔 운전자를 포함해 모두 48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관광버스가 고속도로 3차로를 달리던 중 앞으로 끼어든 승용차를 피하면서 도로 우측 갓길로 넘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수고 수습으로 오전 11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일대에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재 사고 현장에서 정확한 인명 피해 상황과 함께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