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경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가수 홍경민이 10살 연하 아내와의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홍경민의 일상이 공개된 가운데 방송 최초로 그의 아내인 김유나 씨가 출연해 시선을 끌었다.

홍경민과 해금 연주자 김유나씨는 2년 전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무대에서 인연을 맺었다.

김유나씨는 “지금은 굳은 살이 좀 사라졌지만 당시에는 한참 악기를 하던 때라 굳은 살이 많았다. (홍경민이) 보더니 ‘손이 왜 이래요?’하면서 놀라더라. ‘악기 하다 보면 이렇게 된다’고 말했었다”고 했다.
이에 홍경민은 “여자 손으로 따지면 예쁜 손은 아니다. 하지만 발레리나 강수진씨 발 사진이 화제가 됐던 것처럼 그게 내 눈에는 굉장히 매력적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김유나씨는 “남편에게 첫눈에 반했나”라는 질문에 “좋아하는 연예인은 아니었다. 피부가 좋은 연예인을 좋아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 이후 노안이 찾아왔다는 홍경민을 위해 눈에 좋다는 블루베리를 챙겨주는 아내의 살뜰한 모습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