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

센스 있는 선택 '페이크 퍼'…'가짜'라서 당당하게 입어요

입력 2016-11-06 15:07 수정 2016-11-06 15:07

지면 지면정보

2016-11-07E10면

지컷 퍼 웨더 컬렉션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모피 제품에서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좋은 제품이 인기다. 보온성이 뛰어나고 고급스러우면서도 가격은 합리적인 ‘페이크 퍼’(fake fur)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페이크 퍼 제품이 눈에 띄게 늘어났고 올 들어 패션 브랜드들은 다양한 디자인과 색깔의 페이크 퍼 제품을 내놓고 있다.

페이크 퍼는 진짜 모피에 비해 가격이 낮고 다양한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보관하기 쉬운 것은 물론이고 최근에는 보온성을 높인 제품도 많이 나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복 브랜드 지컷은 최근 ‘퍼 웨더 컬렉션’을 출시했다. 지컷의 퍼 웨더 컬렉션은 페이크 퍼와 리얼 퍼의 장점을 결합한 합리적 가격의 제품군이다. 우수한 품질의 페이크 퍼를 사용해 촉감과 보온성을 높였다. 진짜 모피 제품처럼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20~30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무엇보다 젊고 세련된 디자인의 퍼 제품을 만들기 위해 핑크, 옐로우 등의 화사한 색상을 포인트로 사용했다. 옷 전체를 퍼 소재로 만든 코트, 블루종(길이가 짧은 점퍼), 조끼, 모자 달린 점퍼, 스웨터 등과 클러치, 폼폼 등 액세서리로 나왔다. 가격대는 옷이 30만~80만원대, 액세서리는 10만~20만원대다.

지컷 퍼 웨더 컬렉션의 대표적인 제품은 핑크색 리얼 퍼가 포인트로 들어간 호피무늬 코트, 서로 다른 종류의 페이크 퍼와 리얼 퍼를 조각조각 붙여서 만든 블루종 등이 있다. 또 양털 같은 느낌이 나는 브라운 페이크 퍼 위에 회색 페이크 밍크 퍼를 배색한 코트도 인기다.

김주현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마케팅담당 과장은 “최근 페이크 퍼를 제작하는 기술이 발전하면서 촉감과 보온성에서 리얼 퍼 못지않은 제품이 많이 나오고 있다”며 “가치 소비를 추구하는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페이크 퍼는 가성비가 탁월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지컷의 퍼 웨더 컬렉션은 전국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통합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www.sivillage.com)에서 구입할 수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