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대통령 담화 보고 눈물…태도 변화 영향?

입력 2016-11-06 09:44 수정 2016-11-06 09:44

비선 실세 의혹의 중심인물 최순실씨가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 최혁 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지난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두번째 사과가 담긴 대국민담화를 보고 눈물을 흘린 것으로 6일 알려졌다.

법조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씨는 4일 검찰 조사를 받던 도중 대국민담화를 보고 아무 말 없이 펑펑 눈물을 쏟으며 울었다고 한다.

최씨가 박 대통령의 담화를 지켜본 사실이 알려지면서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최씨가 어떤 태도를 보일지도 주목된다. 담화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서 제기된 의혹의 진상과는 별도로 최씨의 마음가짐과 발언 등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박 대통령은 담화에서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추진된 일이었는데 특정 개인이 이권을 챙기고 여러 위법행위까지 저질렀다고 하니 너무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특정 개인'이 누구인지 명시되진 않았지만 충분히 최씨도 그중 한 명이 될 수 있다.

먼저 예상 가능한 최씨의 태도는 불법으로 이권을 챙기는 것 등과 관련된 자신의 죄를 순순히 인정하는 것이다.

구속된 처지에 불만이 있어도 위법행위를 실토함으로써 자신이 책임을 지는 자세로 조사에 임해 수십 년 간 인연을 맺은 박 대통령을 보호하는 시나리오다.

담화 내용을 다르게 해석해 이와는 상반된 태도를 보일 가능성도 있다.

'비선 실세'인 자신을 보호해줄 것이라고 여겼건만 박 대통령이 자기 책임을 부각하지 않은 채 최씨의 위법행위를 직접 거론한 것에 반발 심리가 작용했다면 적극적으로 혐의를 부인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최씨는 이른바 '잘린 꼬리'가 되기를 거부하고 박 대통령이 국정 농단에 개입한 부분이 있다면 이를 낱낱이 검찰에 얘기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