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전국 곳곳이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다.

6일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발생한 중국발(發) 스모그의 영향으로 미세먼지(PM10) 평균 농도가 수도권·충청권에서 아침까지 '나쁨'(㎥당 81∼150μg) 수준까지, 전북에선 낮까지 '나쁨'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낮부터는 동풍이 우리나라에 유입되면서 대부분 지역이 '보통'(31∼80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최근 중국 북부지방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우리나라 대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미세먼지는 중국 등 국외 요인이 50%가량을 차지한다"고 분석했다.

한반도에서 미세먼지 농도는 대개 10월 중순부터 높아진다. 이때 중국 북부 지역에서 난방을 시작하면서 영향을 미친다.

여기에다 바람이나 기압골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계절적인 요인이 겹치면서 대기 정체도 심해진다. 가을과 겨울에는 우리나라에서 대기가 활발하게 순환되지 못하고 정체되는 현상이 매우 자주 나타나기 때문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년 봄까지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졌다가 낮아지는 현상이 반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