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최대 10억달러 외평채 발행 추진

입력 2016-11-05 03:24 수정 2016-11-05 03:24

지면 지면정보

2016-11-05A8면

주관사 선정 절차 착수
정부가 최대 10억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발행을 추진한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채권 발행금리가 올라가기 전에 외평채를 발행해 12월 만기 물량을 차환하기 위한 목적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4일 “미국의 12월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채권 금리가 올라가기 전에 외평채를 최대한 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재부는 이날 국내외 주요 투자은행(IB)에 발행 주관사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 기재부는 오는 8일까지 제안서를 받고 프레젠테이션(PT)을 거쳐 주관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기재부가 외평채 발행을 추진하는 것은 다음달 6일 만기가 돌아오는 5억달러의 외평채(10년물·5.125%)를 차환하기 위해서다. 지난 8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상향 조정한 이후 벤치마크로 활용할 수 있는 외평채가 없다는 점도 발행을 추진하는 배경이 됐다.

발행 규모는 유동적이다. 기재부는 10억달러를 발행하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