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한광옥' 성토장 된 국회 운영위

입력 2016-11-04 17:35 수정 2016-11-04 17:35
내년 청와대 예산안 심사를 위해 4일 소집된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야권의 성토장이었다. 특히 야권 의원들의 비난의 화살은 야당이 '친정'인 한광옥 비서실장에게 쏠렸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 비서실장에게 "대통령이 고심 어린 말씀을 하셨지만 국민의 반응은 흔쾌하지 않은 듯하다"며 "모든 잘못을 통감한다면서도 책임은 최순실씨에게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 비서실장에게 "이 자리에서 이렇게 마주 뵙게 돼 착잡하기 그지없다"며 "국민 없는 권력은 사상누각이고 국민 없는 임금은 벌거벗은 임금"이라고 박 대통령을 비판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은 "과거 한 비서실장이 김대중 대통령 비서실장을 했고, 민주주의 운동에 상당히 기여한 것을 인정한다"면서 "그러나 이 정권 들어 국민대통합위원장을 맡고 (박 대통령의) 비서실장까지 맡으며 과거의 올곧은 행동과 생각이 많이 바뀐 게 아닌가 의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 비서실장은 '비서실장직 수락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소 유지에 부합하느냐'는 장정숙 국민의당 의원 질문에 "김 전 대통령의 뜻과 부합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전체회의에선 성일종 새누리당 의원과 기동민 민주당 의원이 대통령 특수활동비 항목을 놓고 짧게 설전을 벌인 것 외에는 예산안에 대한 논의는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