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 스캔들·재단 비리 끝까지 파헤치겠다"
미국 공화당 내 일부 중진 의원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오는 8일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탄핵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메일 스캔들’과 ‘클린턴재단 비리’ 문제를 끝까지 파헤치겠다는 것이어서 클린턴 후보가 당선되면 정국 파행을 맞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는 3일(현지시간) 하원 법사위원회 소속의 일부 공화당 중진 의원이 클린턴재단 비리 문제에 대한 의회 차원의 조사를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하원 헌법·사법정의 소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트렌트 프랭크스 의원은 “클린턴재단은 미국 역사상 정치 부패의 대표적인 단면이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대응 방안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 탄핵 추진도 논의할 수 있다는 의미다. 클린턴은 국무장관으로 재직할 때 권력을 이용해 클린턴재단 고액 기부자들의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일엔 공화당 소속 마이클 매콜 하원 국토안보위원장이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이 이긴다고 해도 (이메일 스캔들) 수사가 계속돼 기소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그렇게 되면 헌법에 따라 하원에서 탄핵 심판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사안이 (하원을 거쳐) 상원으로 올라가고 탄핵 절차가 추진되면 강제 퇴임이 일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제이슨 차페츠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장은 지난달 “클린턴 행정부가 탄생하면 조사할 게 많은 정부가 될 것”이라며 “2년간 수사할 수 있는 재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미국 공화당 내 일부 중진 의원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오는 8일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탄핵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메일 스캔들’과 ‘클린턴재단 비리’ 문제를 끝까지 파헤치겠다는 것이어서 클린턴 후보가 당선되면 정국 파행을 맞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는 3일(현지시간) 하원 법사위원회 소속의 일부 공화당 중진 의원이 클린턴재단 비리 문제에 대한 의회 차원의 조사를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하원 헌법·사법정의 소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트렌트 프랭크스 의원은 “클린턴재단은 미국 역사상 정치 부패의 대표적인 단면이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대응 방안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 탄핵 추진도 논의할 수 있다는 의미다. 클린턴은 국무장관으로 재직할 때 권력을 이용해 클린턴재단 고액 기부자들의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일엔 공화당 소속 마이클 매콜 하원 국토안보위원장이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이 이긴다고 해도 (이메일 스캔들) 수사가 계속돼 기소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그렇게 되면 헌법에 따라 하원에서 탄핵 심판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사안이 (하원을 거쳐) 상원으로 올라가고 탄핵 절차가 추진되면 강제 퇴임이 일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제이슨 차페츠 하원 정부개혁감독위원장은 지난달 “클린턴 행정부가 탄생하면 조사할 게 많은 정부가 될 것”이라며 “2년간 수사할 수 있는 재료를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