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상태, 콧대 등 다르다"
음모론 확산에 이례적 해명
검찰이 항간에 떠도는 ‘최순실 대역 논란’에 대해 “최순실 본인이 맞다”고 해명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4일 “지문 대조를 통해 조사한 결과 현재 구속돼 조사받고 있는 피의자는 최순실 본인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찰이 ‘음모론’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례적으로 적극적인 확인 및 해명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최씨 대역설은 지난 1일 최씨가 긴급체포된 뒤 서울 구치소로 가는 호송차에 오르는 모습이 보도되면서 인터넷을 중심으로 퍼졌다. 이송되는 최씨의 탈모 상태, 콧대 등이 지난달 31일 검찰에 출두했을 때의 모습과 다르다는 것이다. 음모론이 퍼지는 것 자체가 검찰의 신뢰가 바닥에 떨어졌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