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BBQ 조사 착수…가맹점 수 뻥튀기 혐의

입력 2016-11-04 18:58 수정 2016-11-05 03:21

지면 지면정보

2016-11-05A8면

공정거래위원회는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비비큐(BBQ)가 가맹점 수를 실제보다 부풀려 신고한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발표했다. 공정위는 BBQ가 ‘치킨매장 수 1위’ 타이틀을 유지하기 위해 공정위 가맹사업 홈페이지에 게시되는 정보공개서를 조작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