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 대통령 담화 국면전환용…국정 주도 선언과 같아"

입력 2016-11-04 16:00 수정 2016-11-04 16:52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대해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국면전환용, 책임전가용' 담화"라고 평가했다.

안 전 대표는 "대통령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최순실 개인의 일탈 문제로 전가하면서 자신은 책임이 없는 것처럼 발표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검찰수사를 받겠다고 했지만 사실상 대통령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하면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과 같다는 주장이다.

특히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 문제는 언급하지도 않고 질문도 받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사실상 국정을 계속 주도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 우리 국민의 요구는 분명하다. 대통령이 외교를 포함한 모든 권한을 여야 합의 총리에게 이양하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것만이 이 사상 초유의 국정붕괴 사태를 끝내고 국정을 수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