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순실 지문대조로 본인 확인…대역설 사실무근"

입력 2016-11-04 15:52 수정 2016-11-04 15:52
검찰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이른바 '최순실 대역'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4일 "항간에 떠도는 '최순실 대역설'과 관련해 지문대조를 통해 확인한 결과 현재 구속돼 조사 중인 피의자는 최순실 본인임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루머는 최순실(60)씨가 이달 1일 자정께 긴급체포된 이후 검찰 조사를 받으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장면이 사진으로 찍히면서 급속도로 퍼졌다.

대역설을 제기하는 측에선 지난달 31일 오후 최씨가 검찰에 출석할 때와 실물이 판이하게 다르다는 주장이다.

출석 당일엔 오른쪽 머리에 탈모가 심하고 쌍꺼풀과 얼굴에 주름이 많은 것과 달리 긴급체포 뒤 찍힌 사진엔 쌍꺼풀 라인이 한 개로 뚜렷해졌고 주름살도 펴졌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법조계에서는 통상 검찰 조사를 받을 때 본인임을 증명하고자 지문 날인하는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대역설은 사실무근일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