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대통령 수사 시점 결정된 바 없어"

입력 2016-11-04 15:34 수정 2016-11-04 15:34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조사 일정이 결정된 바 없다고 4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국민 담화에서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이고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다"며 "이번 일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 데 있어서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응하겠다고 밝히면서 수사 시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연합뉴스는 검찰의 한 관계자를 인용해 "지금은 진상 확인 내지 수사가 급선무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등 사건 핵심 관계자 조사를 어느 정도 마무리한 후 박 대통령의 수사를 본격화할 것을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