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옥 "박 대통령에 국정일선 물러나라고 할 생각 없어"

입력 2016-11-04 15:13 수정 2016-11-04 15:13
한광옥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은 4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국정일선에 물러나라고 건의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한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처음으로 출석해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는 방안에 대해 "나로서는 그런 건의를 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검찰 직접 수사 수용과 관련해 청와대가 수사 내용을 보고받을 것이냐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선 "청와대에서 보고받을 이유가 없다. (검찰에서) 보고할 일도 없고, 안 받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박 대통령의 담화문 내용을 놓고 협의했느냐는 질문엔 "사전에 대화는 아니지만 사전에 시국에 관해 이야기는 있었다"고 말했다. 담화문에 대해선 "오늘 대통령께서 하신 고뇌에 찬 말씀은 어느 때보다 진실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 비서실장은 "50년간 정치 역정을 가지면서 언제나 나보다는 당과 집단, 국가란 차원에서 생각하고 그것에 맞게 정치했다"며 "국민대통합위원장으로서 직함을 달고 여러 가지를 참조할 때 이 난국이야말로 국민이 단합해서 해결해 나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각오로 대통령을 모시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