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변호인 "구속 결정에 승복…혐의 인정은 아냐"

입력 2016-11-04 13:35 수정 2016-11-04 13:35
현 정권의 '비선실세'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 측이 "구속 결정에는 승복한다"며 "앞으로 수사에 적극 응해 진상 규명을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씨 변호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67·사법연수원 4기) 대표변호사는 직권남용 공범 및 사기미수 혐의로 최씨가 구속된 이튿날인 4일 오전 서초구 정곡빌딩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변호사는 "구속 결정에 승복한다고 혐의를 다 받아들인다는 것은 아니며 앞으로 수사에 적극 응해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검찰 수사 쟁점과 관련해선 "(최씨와 안종범 전 수석의) 공모 관계 등 법리적 문제가 여전히 남아있고 이 부분이 사실대로 밝혀져 합당한 법 적용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날 사기미수 혐의에 대해 "검찰이 무리한다"고 말한 데 이어 이날 다른 혐의인 공범 관계에도 "상당한 문제를 갖고 있다"며 향후 치열한 법리 공방을 예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