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통해'최순실 국정개입 파문' 관련 특검을 수용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진심 어린 사죄였다"고 평가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를 본 소감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고 밝히며 "본인의 책임을 인정하고, 수사를 받겠다고 하고, 사사로운 정을 다 끊겠다고 하면서 국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도와달라는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도와달라는 게 국회를 향해서 소통하고 야당 지도부와 대화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의 취지 등에 대해 공개적으로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등이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대해 미흡하다고 평가한 데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는 "앞으로 대화하고 소통하는 자리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