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YTN 영상 캡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4일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별도 특별검사제와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김병준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를 임명하라고 요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최순실 파문'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직후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들었지만 분노하는 민심에는 전혀 대답이 되지 못했고, 진정성이 없는 개인 반성문에 불과했다"며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이같이 요구했다.

추 대표는 "이제 수습이 아니라 대수술이 필요한 때"라며 "민주당의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국민과 함께 정권퇴진 운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