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최순실 파문' 수습 여야대표와 회담 추진

입력 2016-11-04 11:23 수정 2016-11-04 11:23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최순실 파문' 수습과 정국 파행 해소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대표들과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박 대통령이 대국민담화에서 "여야 대표님들과 자주 소통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앞으로 여야 영수회담이 열릴 것이란 뜻으로 해석하면 된다"면서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박 대통령이 담화에서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와의 역할 분담 방안을 언급하지 않은 데 대해 "대통령 이미 충분히 협의해서 권한을 드렸고, 어제 총리 후보자도 그런 의지를 표명했다"면서 "당연히 장관 임명제청권 등 총리가 모든 권한을 행사하는 것을 전제로 한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