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하야를 요구하며 전국에서 번지는 촛불 민심에 당내 의견을 함께할지는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야당 원내대표들과 전화 접촉을 통해 (대통령이) 총리 임명을 취소하지 않을 경우 국회에서 모든 절차를 보이콧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예정된 대통령 담화에 대해 “특검 수사까지 받겠다고 밝히고 기업인들에게 사과를 할 것으로 안다”며 “그러나 사교는 아니라는 것을 얘기하고 (총리 내정자인) 김병준 교수에 대해선 거론하지 않을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검찰 수사에 대해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도 체포 영장을 발부하고 직권남용 및 처가 재산 등과 관련한 죄목으로 구속해야 한다”며 “‘문고리 3인방’에 대해서도 이런 후속조치가 있을 때 검찰을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