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4일 “오늘부터 개인의원 자격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일부에서 헌정중단을 우려하지만 대통령이 물러난다고 해서 헌정중단 사태가 생기지 않는다”며 “헌법에 명시돼 있는대로 질서 있게 수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헌정중단은 쿠데타 같이 기존 헌법을 모두 무시하는 상황에서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진심으로 국민과 역사 앞에 서지 않고 국민전환과 시간끌기로 순간의 위기만 모면하려고 한다면 전 국민적인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며 “식물대통령의 수명만 연장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국가는 파탄상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