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생 서석현씨, 서울시건축상 우수상

입력 2016-11-04 10:18 수정 2016-11-04 10:18

수상작과 함께 기념촬영하는 서석현씨. / 세종대 제공

[ 김봉구 기자 ] 세종대는 이 대학 건축공학부 3학년 서석현씨(사진)가 제34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 건축상은 대학생 대상으로 시 건축정책에 부응하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 장래 건축문화 발전의 기틀을 다지기 위한 공모전으로, 올해 주제는 ‘건강한 서울 짓기’와 ‘사람을 생각하는 서울형 녹색 건축’이었다.

서씨는 학교의 환경개론 수업에서 활용했던 아이디어를 구체화했다. 버려지는 물을 재활용하는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클라우드 트리(빛을 빚는 사람들, 물을 모으는 사람들)’ 패널을 공동 제작해 출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씨는 “낭비하는 물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해봤다. 녹색 건축 주제에 맞게 습지에 물이 스며들어 모이는 것처럼 구조물에 빗물이 스며들 수 있도록 했다”며 “이와 함께 전지판을 통해 태양빛을 받아 에너지를 생산하도록 작품을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