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이 될까, 트럼프가 될까…8일 미국 대선 결과 '관심'

입력 2016-11-04 17:03 수정 2016-11-04 17:24

지면 지면정보

2016-11-07S1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냐,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이냐. 제45대 미국 대통령 선거가 오는 8일 치러진다. 힐러리 클린턴이 되면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탄생한다. 트럼프가 당선되면 유권자들은 ‘강력한 미국 우선주의’를 선택한 셈이 된다. 두 사람의 지지율은 선거 막판 크게 출렁거렸다. 막판에 터져나온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힐러리 이일 수사 재착수’가 변수였다. 열세를 면치 못하던 트럼프 지지율이 급상승했다. 일부 미국 언론은 46% 대 45%로 박빙을 보도하기도 했다. 후폭풍은 클린턴보다 트럼프가 될 경우 더 심할 전망이다. ‘트럼프 지지’를 포기했던 공화당 지도부는 모두 퇴진해야 하고, 미국은 보호무역주의로 돌아설 것이다. 우리나라도 영향권에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