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운영위,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로 오후 2시 연기

입력 2016-11-04 09:33 수정 2016-11-04 09:33
4일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의 전체회의가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일정으로 인해 오전에서 오후 2시로 연기됐다.

이날 연합뉴스는 운영위 관계자를 인용해 "당초 오전 9시30분 전체회의를 열어 대통령비서실 등의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할 예정이었으나 대국민담화 일정이 갑자기 잡히면서 오후 2시로 늦췄다"고 보도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 회의에서 "운영위를 연기시키고 그 전에 한광옥 비서실장과 허원제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운영위 전체회의에는 한 신임 비서실장이 처음 출석해 여야 의원들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업무보고를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