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본 '최순실 사태'의 의미…

입력 2016-11-04 09:21 수정 2016-11-04 09:32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는 4일 "여야 정치권은 정경유착이 통할 수 없는 투명한 경제운영체제와 1인 절대권력을 분산하는 새 정치제도 마련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경유착의 고리는 권력의 태동기 때부터 맺어진다"고 지적했다.

전날 목포대 특강을 마치고 상경한 김종인 전 대표는 "KTX열차에서 작금의 정치상황에 대해 생각해보니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다" 며 "최순실이라는 무명인(청와대와 정부의 핵심 관계자들이 모두 모른다던) 사건이 대한민국을 급속하게 블랙홀로 몰아가는 와중에 우리는 정작 가장 중요한 '민생'을 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이미 9월의 생산·소비·투자 활동의 위축 정도는 경제위기의 조짐을 읽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간 대기업이 우리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그 낙수효과가 민생을 살릴 것이라는 것이 이 정부와 대통령의 한결같은 말이었다. 또한 경제민주화는 경제활성화를 위하여 때가 아니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대표는 이어 "그런데 재계서열 1위라는 삼성은 이 무명인의 급조된 회사와 딸에게 35억 여원을 직접 지원했다. 소위 비선 실세 줄대기 일환" 이라며 "내로라하는 대기업들은 이 무명인이 진두지휘하는 신생재단에 앞다퉈 기부해 순식간에 800억원을 모았다. 탈이 나니 강제모금에 준조세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