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의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에 대해 "절차상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거국중립내각의 총리로서 적합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내정 과정에서 여야 합의를 거쳤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큰 게 사실"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이 지난달 28일 박 대통령과 독대한 자리에서 김 내정자를 총리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천거했다고 소개한 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책실장으로서 국정을 이끈 능력과 진정성은 야당도 익히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가 총리 권한을 100% 행사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많은 국민과 정치인, 헌법학자들이 원했던 분권형 국정운영이 현실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박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 4개월을 여야 협치를 실험하고, 대통령 5년 단임제를 시정하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