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4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통행식' 개각 단행에 대한 대응 입장을 정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날까지 박 대통령의 퇴진 요구라는 초강수를 둘 것인지, 아니면 기존에 당내에서 논의됐던 거국중립내각의 목소리를 공식화하며 압박할 것인지를 놓고 고심을 거듭했다.

당내 토론이 계속되는 가운데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내부 이견을 조율하고 일사불란한 대여공세 태세를 갖추기 위해 당의 공식 입장과 대응책을 정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