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면세점 선정에도 최순실 파문 '불똥' … 신청 기업들 전전긍긍

입력 2016-11-04 06:28 수정 2016-11-04 06:28
사업자 선정을 한달 남겨둔 서울 시내면세점 업계에도 '최순실 파문'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 롯데, SK, 신세계 등 면세점 입찰에 참여한 대기업 다수가 사태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있기 때문이다.

4일 면세점업계에 따르면 당초 이번 신규 면세점 특허권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 있다고 평가받아온 롯데와 SK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파문이 커지면서 당혹해하고 있다.

롯데는 계열사인 롯데면세점과 롯데케미칼을 통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총 45억 원을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계열사인 SK하이닉스를 통해 미르재단에 68억 원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와 SK가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낸 것이 면세점 특허와 연관이 있다는 인과 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지난해 7월 이뤄진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 선정 과정에 최순실 씨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