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미얀마 진출…내달 소액대출업 시작

입력 2016-11-03 18:04 수정 2016-11-03 23:48

지면 지면정보

2016-11-04A14면

우리카드는 지난달 31일 미얀마 금융당국으로부터 금융업 라이선스를 최종 승인받아 소액대출업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미얀마 북부에 있는 제2의 도시 만달레이에 1호점을 열 계획이다. 다음달 영업 시작을 목표로 전산 시스템 구축, 현지 인력 확충 등을 추진하고 있다.

법인명은 ‘다 같이’라는 현지어에서 따온 ‘투투(TU TU) 마이크로 파이낸스’로 정했다. 우리카드는 내년 상반기 바고 등 다른 미얀마 지역으로도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우리카드는 미얀마 금융당국으로부터 ‘조건 없는 일괄승인’을 받았다. 그동안 미얀마에서는 자본금 확충과 완납, 영업 지역 변경 등을 조건으로 하는 승인이 많았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