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화제…공식거리의 1.8배
한 번 충전으로 351㎞를 달린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EV(전기차) 영상(사진)이 화제다.
3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 EV 도심 주행거리 측정’ 영상이 지난달 28일 유튜브에 공개된 지 6일 만인 이날 300만건 조회를 돌파했다. 이 영상은 아이오닉 EV를 도심에서 운행할 경우 1회 충전으로 주행 가능한 거리를 측정하기 위해 서울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를 순환하며 촬영됐다.

환경부가 인증한 아이오닉 EV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191.2㎞이지만 이번 실험에서 해당 차량은 배터리 소진 시점까지 총 351.1㎞를 달렸다. 공식 주행거리의 약 1.8배에 달한다. 서울~대전 구간 왕복 거리(약 300㎞)를 넘는 수치다.

영상에는 배터리를 100% 완속 충전한 뒤 배터리 경고등이 표시되는 시점까지 아이오닉 EV가 해당 구간을 반복 주행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주행거리가 공인 복합 주행거리보다 높게 측정된 이유는 아이오닉 EV의 관성주행을 주로 사용하고 연비운전 기능을 적극 활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