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현대제철의 글로벌 신용등급을 ‘Baa3’에서 ‘Baa2’로 한 단계 올렸다. Baa2는 포스코와 같은 등급이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무디스는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의 철강 수요에 힘입어 안정적인 이익을 내고 있는 데다 지속적인 차입금 감축 노력으로 앞으로 1~2년간 재무 건전성이 점진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